메뉴 건너뛰기
센터소개About the Center
센터인사말 운영체제 및 구성인력 연혁 이용안내
주요사업Main Business
중증정신질환관리사업 아동청소년 정신건강증진사업 정신건강증진사업 자살예방사업 정신보건조성사업 조기중재사업
커뮤니티Community
공지사항 교육 및 행사 신청 자원봉사자 신청 대상자 의뢰 비밀상담 질의응답
정신건강안내Mental Health Information
아동청소년 정신건강정보 성인 정신건강정보 자살예방 정신건강정보
자가검진Selp Diagnosis
스마트폰 중독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성인 인터넷 중독 청소년 불안증 스트레스 우울증 조기정신증 불면증 PTSD
지역자원Local resources
지역자원
오시는길Contact us
오시는길

나누는 마음, 함께하는 정신건강 Yeonjei Mental Health Center

Home정신건강안내성인 정신건강정보정신건강 FAQ

정신건강 FAQ

“마땅히 관심을 가져야 할 일을 외면하고 모르는 척 할 때, 우리의 삶은 종말에 가까이 다가선 것이다”- 마틴 루터 킹 -

“사람들은 힘세고 똑똑하고 유명한 사람들이 세상을 바꾼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내 생각은 다르다. 세상을 바꾸는 일은 아파하는 마음에서 시작한다. - 오스틴의 휴먼에세이 <나는 희망을 던진다 > 중 -

정신질환에 대한 한국인 인식현황
정신건강의 증진은 개인과 사회의 가치체계에서 정신건강의 가치를 상위로 끌어올리는 과정이고, 더 나은 정신건강을 위한 활동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는 것을 의미한다. 개인과 사회가 스스로의 정신건강에 대한 가치가 향상되면 이는 결과적으로 정신질환자의 care와 재활을 위한 사회적 환경조성에 도움이 되기에 정신과 의사는 정신건강증진에 대한 지극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Dr. 노만 사토리우스, “정신건강을 위한 투쟁” 중에서

사회와 사회 구성원이 정신질환을 어떻게 인식하는가는 단순히 타자(他者)로서 정신질환자를 어떻게 인식하고 받아들이느냐 하는 문제가 아니다. 사회구성원 개개인이 정신건강을 얼마나 가치 있게 생각하고 있는지를 헤아리는 지표가 된다는 점에서 그중요성과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즉, 스스로의 신체건강을 중요하게 생각하여,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고 건강을 위한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사람들이 국가와 사회의 건강문제나 정책에 더 관심을 가지는 것과 같이, 스스로의 정신건강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증진시키고자 하는 사람들이 중증의 정신질환자에 대한 국가와 사회의 관리 및 지원정책에 더 관심을 가진다는 의미이다.
매일 술을 마시는 사람보다 건강음주를 실천하는 사람들이 알코올 중독문제의
폐해에 더 관심을 가지는 것도 마찬가지 맥락이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정신질환자에 대한 사회의 태도는 바로, 그 사회 구성원 스스로의
정신건강에 대한 가치의 수준을 가늠해볼 수 있는 잣대가 될 수 있다.

중앙정신보건사업지원단에서 2012년 16세부터 69세 사이의
국민 1,020명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살펴보면,
한국인의 정신질환에 대한 인식수준을 대략적으로나마 알 수 있다.

우리나라 국민들은 정신질환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무엇을 연상할까?

응답자 중 20%는 우울증이 연상된다고 대답하였으며, 16%는 치매라고 답하였다. 그 외 정신이상자, 정신병, 정신분열 등, 중증의 정신질환자와 관련 있는 단어들이 연상된다고 응답한 경우가 많았으며, 스트레스라고 응답한 사람들도 있었다. 그 밖에도 높은 비율은 아니지만 사이코패스, 지능미달, 성폭행, 범죄자라고 응답한 경우도 있었다. 이런 답변 내용을 비춰봤을 때, 아직도 사회의 부정적 사건사고와 정신질환을 연결시키는 현상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아래의 내용은 중앙정신보건사업지원단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의 세부 내용이다. 이 글을 읽는 당신도 각각의 문항에 대하여 어떤 의견을 가지고 있는지 생각해보자.

1 정신질환은 누구나 걸릴 수 있는 병이다 열기
응답자의 87%에서는 정신질환이 누구나 걸릴 수 있는 문제라고 답하고 있다. 실제로 정신질환실태역학조사(2011) 결과, 평생 한번 이상 정신질환에 걸릴 수 있는 확률이 27.6%(니코틴 사용 장애를 제외하면 20.3%)로 나타나 5명 중 1명은 평생 한 가지 이상의 정신질환에 걸릴 수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
2 정신질환자는 정상적인 삶이 가능하다 열기
응답자의 66.4%는 정신질환자도 ‘정상적’인 삶을 누릴 수 있다고 답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에 앞서 과연 정상적인 삶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정의부터 해야 할 지 모른다. 이 논의까지 이어지려면 다소 복잡하기 때문에 우선 “일할 수 있고(ability to work), 사랑할 수 있는 능력(ability to love)이 정신건강(mental health)”이라고 말한 프로이트의 견해에 비추어 보자. 그러면 중증의 정신질환자도 적절한 치료에 의하여 일하고 사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정상적’ 삶의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가임기 조현병(舊, 정신분열병) 여성환자의 50~60%가 임신을 한다는 보고도 있어, 일부 난치성인 경우를 제외하면 치료와 재활을 통한 정상적 삶이 가능하다고 볼 수 있다.
3 정신질환자는 위험한 편이다 열기
응답자의 73.1%는 정신질환자가 위험한 편이라고 대답하고 있다. 언론 보도 및 미디어에 비친 정신질환자의 표상일 수도 있고, 자기 경험에 의한 인상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좀 더 정확히 표현하자면 “치료받지 않은 정신질환자는 위험할 수도 있다”라고 해야 할 것이다. 예측가능성이라는 측면에서 치료받지 않고 있는 일부 정신질환자는 좀 더 예측 불가능한 것이 사실이며, 충동적이라는 측면에선 일부 정신질환자가 쉽게 자극을 받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범죄율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정신질환자 범죄율이 일반인의 10%도 안 된다는 보고도 있다(대검찰청 범죄분석보고서, 2011).
4 정신질환자는 사회의 짐이다 열기
60%의 응답자가 그렇지 않다고 응답하고 있다. ‘사회의 짐’이라는 것이 의미하는 바가 모호할 수 있다. “당신은 직장의 암적 존재야”라는 것과 같은 의미인지 아니면 좀 더 모호한 부정적 의미의 표현인지 모르지만, 따지고 보면 모든 질환은 사회적으로 해결해야 할 짐이다. 그것을 <질병부담>이라고 한다. 마치 암에 대하여 국가와 사회가 개인과 사회의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합리적 정책안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하듯이 정신질환도 마찬가지이다. 세계보건기구는 2020년 우울증의 질병 부담이 전체 질환 중 2위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우울증을 가진 상태에서 일을 하면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이 떨어진다. 단순히 개인적 차원의 문제만은 아닌 것이다.
5 정신질환자는 지역사회에서 치료 가능하다 열기
외국의 예와 같이 정신질환자를 장기입원 시키지 않고 지역사회에서 치료하고 도와주는 것에 대한 긍정적 인식도는 75%의 수준에 이르고 있다. 좀 더 세분화된 질문을 통해 살펴보면, 직장 동료로 받아들일 수 있다(75%), 우리 이웃에 정신장애인 거주시설이 들어서는 것에 대해 동의한다(57%), 옆집에 이웃으로 사는 것도 상관없다(60%) 등의 항목도 비교적 높게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베이비시터(23%), 결혼상대자(15%), 직장에 추천(35%) 등과 같이 나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사안에는 아직도 낮은 동의율을 보이고 있다. 그렇다면 이 수치는 정말 낮은 것인지, 한번 생각해 볼 필요도 있다.
6 우울증은 치료 가능하다 열기
92%의 응답자가 치료 가능하다고 대답하고 있다. 그러나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2011)를 보면, 우울증으로 치료받는 비율은 30%정도의 수준에 불과하다. 치료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데, 왜 정작 치료는 받지 않을까? 아마도 사회의 편견이 신경 쓰여서일 수도 있고 스스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일 수도 있고, 병이 아니라고 생각해서일 수도 있다.

서호주(Western Australia)의 제프 갤럽 주 총리는 2006년도에 스스로 우울증임을 밝히고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서 총리직에서 물러난 바가 있다. 시드니 모닝 해럴드지는 사설을 통해 이 같은 그의 결정을 가리켜 “우울증을 부정하고 숨길 것이 아니라 전문적인 치료를 통해서 극복해야 할 병이라는 것을 국민에게 인식시켜 준 용감한 선택”이라며 찬사를 보낸 바 있다. 서호주 총리의 일화는 정신질환의 적극적인 치료 자세에 대해 우리 모두가 다시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 문제라고 생각된다.

정신질환에 대한 한국인 인식현황 : 중앙정신보건사업지원단 설문조사 결과